clock1
clock
아동복지기관의 대안을 제시합니다.
  • 일반

무주만나, “지속가능한 미래 찾기 환경프로그램 3탄” 특화프로그램 진행하다.

무주만나지역아동센터(센터장 김경임)는 2023년 6월부터 11월까지 특화프로그램으로  “지속가능한 미래 찾기 환경프로그램” 3탄 “내가 할 수 있는 건 무얼까”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무주만나지역아동센터와 푸른꿈고등학교 봉사동아리 시끌벅적 학생들이 힘을 합쳐 EM 흙공을 만들어 지역 하천인 구량천에 던지는 의미있는 행사를 진행했다.

세계적 기후위기속에서 여러가지 문제가 발생하는 지금 아이들이 살아가야 할 미래와 더불어 지속가능한 지구를 만들기 위해 알아야 할 환경교육을  물과 쓰레기에 이어 “내가 할 수 있는 건 무얼까”라는 주제로 그동안 지속되어 온 환경교육이 나의 삶과 연관되어 실천 될 수 있도록 하려는 목적으로 이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EM(Effective Micro-organisms)은 유용미생물을 의미하며, 다양한 미생물들이 상호작용하면서 주변의 환경을 개선하는 역할을 한다.

EM 흙공은 수질 정화와 악취 제거, 유기물 발효 및 분해에 탁월한 효과가 있어 지역 하천의 환경 개선에 큰 도움을 준다. 이번 행사에서 만들어진 EM 흙공은 무주만나지역아동센터와  푸른꿈고등학교 봉사동아리 학생들이 함께 제작하여 지역 하천에 던지는 의미를 담고 있다.

무주만나지역아동센터는 무주군 강살리기 네트워크의 회원기관으로서, 평소에도 마을안길 청소, 안성면 지도그리기, 꽃가꾸기 등 다양한 환경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만나지역아동센터 김경임 센터장은 “지역과 함께 사는 미래의 주민으로서의 센터 아이들이 지역과 환경에 대해 좀 더 관심을 가져 주었으면 한다.”라고 소망을 전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무주만나지역아동센터와 푸른꿈고등학교 봉사동아리 학생들은 지역 환경 보호에 대한 중요성을 깨닫고, 지역 사회의 일원으로서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한편,  이 프로그램은  2021년부터 현재까지 연속적으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으로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환경 보호 활동을 통해 지역 하천의 환경 개선에 힘쓸 것이다.

학생들이 EM 흙공을 만들어서 지역 하천인 구량천에 던지는 행사

 

“무주만나, “지속가능한 미래 찾기 환경프로그램 3탄” 특화프로그램 진행하다.”에 대한 1개의 생각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