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ck1
clock
아동복지기관의 대안을 제시합니다.
  • 일반

민주당 강득구 “늘봄학교 전면확대” 교원 10명중 9명은 반대

정부가 올해 ‘늘봄학교’ 전면확대 방침을 밝힌 가운데 초등학교 교원 10명 중 9명은 수당이나 가산점 등 유인책이 주어지더라도 이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실이 전국 시‧도교육청을 통해 지난달 31일부터 4일까지 긴급 설문 조사를 벌인 결과 초등학교 교원 1만1101명 중 92.4%(1만252명)가 늘봄학교 전면 도입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 초등학교 교원 96.8%(1만 740명)는 늘봄학교 도입으로 기존 방과후 및 돌봄 관련 업무가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교사가 돌봄 업무를 맡게 될 경우 ‘수당제’와 ‘승진 가산점제’가 유인책으로 거론되는데, 각각에 대해 전체 교원의 56.9%, 83.4% 등이 반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가 인력 운용과 프로그램 등 운영 계획에 대한 우려를 말끔히 해소하지 못하면서 ‘졸속 추진’ 논란이 해소되지 않은 탓으로 분석된다.

반면 초등학교 학부모의 반응은 교원들과 차이가 있었다. 설문에 응한 1만 5651명 중 49.6%(7763명)가 늘봄학교 전면 도입에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실제로 자녀를 늘봄학교에 보낼 의향 있다는 답변은 42.1%(8001명)에 달했다.

그러나 교육부가 발표한 학부모 조사와는 격차가 컸다. 앞서 교육부는 학생의 학부모를 대상으로 지난달 수요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83.6%가 늘봄학교 참여를 희망했다고 밝힌 바 있다.

강득구 의원은 “정부와 교육부는 독단적으로 정책을 추진해 학교 현장의 갈등을 심화시키지 말고, 늘봄학교 전면 도입 정책을 대대적으로 재검토해 다양한 교육주체들와 사회적 합의를 거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