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ck1
clock
아동복지기관의 대안을 제시합니다.
  • 일반

늘봄학교, 서울은 6.2%만 참여. 학교 선생님들 전면 시행에 반대 목소리 높아

2월 18일 교육부에 따르면 전국 초등학교 2741곳이 다음달 2일부터 늘봄학교 운영을 시작한다. 늘봄학교는 오전 7시부터 저녁 8시까지 학생들의 교육과 돌봄을 책임진다는 정책으로, 저출생 대응을 위한 역점 사업 중 하나다.

1학기엔 늘봄학교 시행 여부가 지역별로 크게 갈릴 전망이다. 전남(425개교)과 부산(304개교)은 참여율 100%를 기록했다. 이어 경기도 73.3%(975개교), 제주 48.2%(55개교), 세종 47.2%(25개교), 충북 39.2%(100개교) 등 순이었다. 반면 서울은 609개교 중 38개교(6.3%)만 참여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유일하게 참여율 10% 미만을 기록했다.

교육계에서는 그간 쌓여온 늘봄학교에 대한 불만이 서울에서 표출된 것으로 보고있다. 그간 교원단체들은 공간과 인력 부족 문제로 늘봄학교 전면 도입을 반대해왔다.

서울의 한 초등 교사는 “늘봄학교 업무담당자로 지정된 교감 선생님조차 반대하면서 100% 반대표가 나왔다”며 “늘봄학교 도입을 원하는 사람은 학교에서 교장선생님이 유일했다”고 말했다.

정혜영 서울교사노조 대변인은 “교육부에서 늘봄학교 업무 분리를 약속했지만 서이초 사건만 보더라도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순직 인정조차 안 되고 있다”며 “여전히 교육부 정책에 대한 불신이 크기 때문에 노조 차원에서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늘봄학교 신청에 적극 반대하라고 독려했다”고 말했다.

정부의 밀어 붙이기식 정책에 현장 당사자인 선생님들조차 고개를 설레설레 하며 서울의 경우 참여율이 가장 적게 나오면서 정부 정책에 대한 반대 의사를 표현하엿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Scroll to Top